LFWM, SS18│런던 패션 위크 맨즈, 바디바운드│BODYBOUND, BFC Presentation Space


June 9, 2017


2017년 6월 9일 금요일, 오후 7시 1분. BODYBOUND의 SS18 시즌 프레젠테이션이 끝나기 전까지 30분 남았다. 1층에서 가방 검사를 마친 뒤, 한 층 올라가 'BFC Presentation Space'에 입장하니 마치 클럽에 온 것 같은 커다란 사운드가 작은 공간을 들썩이고 있었다.



여름과 잘 어울리는 시스루로 된 옷과 손에 쥐고 있는 보라색 꽃들이 시선을 사로잡았다.



꽃과 옷의 조합은 항상 좋은 느낌을 준다.



어깨에 두른 스카프에 하얀색의 작은 꽃들이 수놓아져 있다. 시크하면서 섹시한 수트 위에 두르니 여리함이 자리잡는다.



바디바운드는 눈에 띄는 몇 가지의 포인트를 가지고, 다양한 시도를 했다. 약간의 꼬임이 있는 마치 가시덤불이나 철조망이 생각나는 하나의 선으로 스트라이프 패턴을 만들었고, 그 패턴을 바지와 상의와 스카프까지 다양하게 활용하였다. 그리고 샌들과 일반 구두, 통구두를 선보이며 실용적이면서도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게 여러 선택지를 두었다.

Misun Kim

패션 컬렉션 사진을 찍고, 이야기를 합니다.

이미지 맵

London Fashion Week 다른 글

댓글 0

*

*

이전 글

다음 글